: 한적한 백사장을 찾으신다면 기성망양해수욕장에 가보세요~
본문 바로가기

한량같은 유람기/히도리-VLOG

한적한 백사장을 찾으신다면 기성망양해수욕장에 가보세요~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히도리 입니다. 

 

지난 설 연휴때 사진들을 이제서야 올리다니... 

 

일단 영상부터 ~

youtu.be/aVXeyW1zt18

그냥 정보가 없는 포스팅입니다. 

아이폰 64기가 사용하는 저는... 클라우드도 없고... 그냥 홈페이지에 사진을 올려야 되서요...

혹시 정보를 원하시고 들어오셨다면 냉큼 뒤로가기 눌려주시면 됩니다. 

 

지금은... 주말이든 연휴든 하루하루가 너무 빨리 지나가고 하루하루가 너무나 소중한 나날들이였는데...

지난 설연휴때만 해도... 연휴가 너무 길고 할것도 없고... 멍때리기의 나날들...

 

그러던 중... 한창 빠져있던 드라마가 있었죠. 

바로 '도시남녀의사랑법'이라는 드라마 였는데 공감대가 너무나 많았던 드라마였기에 감정이입을 해서 눈물콧물을 쏙 빼가며 봤던 드라마 였죠. 

 

아무튼 드라마에서 강원도 양양의 배경이 있는데 화면속의 양양이 너무나 설레게 들어와서 꼭 가봐야지 생각했던 곳이였어요. 

 

그러던중... 설연휴... 그냥 양양으로 출발 해봤습니다. 

네비상으로 막히는 구간까지 고려해서 약 6시간이 걸린다고 하네요. 

저녁에는 약속이 있어서... 일단 갈수 있는곳까지만 무작정 가보기로... 

 

출발할때는 뭔가 설렘에 행복하며 경치 즐기기와 낯선곳의 설렘?

 

하지만... 점점 차는 막히고... 시간은 하염없이 째깍째깍...

결국 경로 이탈을 결심했습니다. 

 

제 여행스타일은 무작정... 직진...

블로그 맛집을 찾아보기 보다 무작정 아무식당 도전 여행지만 결정하고 현지에 도착해서는 무작정 찾아보기

 

이때도 그냥 네비를 살포시 취소 눌리고 해안도로를 타고 유적자적~

 

그래서 도착한곳은 기성 망양 해수욕장이였어요. 

이때까지만 해도 어딘지 모르겠는데~ 울산에서 양양까지 3분의2정도 올라갔더군요. 약속만 없었으면 양양까지 가보는건데... ㅜ 

 

울진에 있는 해수욕장으로 1997년에 개장한 동해안 7번 국도의 도로변의 해수욕장 입니다.

부산,울산 해수욕장만 보다가 망양 해수욕장을 보니 아주 낯섭니다.

아랫쪽 해수욕장들은 주변에 카페,식당,모텔 그리고 관광객들로 부쩍부쩍 하지만 망양 해수욕장은 가게라고 볼수 없고 펼쳐진 백사장의 모습이 이국적인 모습이였어요.

 

조용한 백사장을 찾으신다면 정말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생각이 많고 머리도 심장도 아픈 나날들이였는데 나홀로 우연히 찾은 백사장에서 나홀로 힐링과 하염없이 바닷가 바라보며 명상의 시간은 제가 평생 잊지 못할 시간이 될것만 같아요. 

 

백사장 뒤 도로 주변으로 소나무들이 병풍처럼 늘어서 있어 햇살을 피해 휴식하기 좋으며, 야영장과 오토 캠핑장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제 꿈이 언젠가 제 봉고르기니 폐차를 하게 된다면 다음차량은 픽업트럭을 구입할것인데 픽업트럭이 생기면 이런 캠핑장비를 한트럭 싣고 도심에서 벗어나 몇일밤을 이런곳에서 보내고 싶어요. 

 

캠핑장 산책로는 동네 멍뭉이가 열심히 땅콩을 흔들며 산책중이네요.

 

바다 반대편은 서서히 해가 지고 있고 슬슬 복귀를 해야된다고 알려주고 있네요. 

 

'여유' 

느긋하고 차분하게 생각하거나 행동하는 마음의 상태. 또는 대범하고 너그럽게 일을 처리하는 마음의 상태.

 

딱 이표현 하나로 끝이나는 멋진 캠핑러들...

무슨 부귀영화를 누릴려고 이렇게 바쁘게 사는지 생각을 하며 쫌 더 여유를 부리며 살아야지 결심을 했건만... 결국 현재도 바쁜나날들의 연속이네요. 

 

해수욕장을 따라 조금 걷다보면 한적한 도로와 해변가가 보입니다. 

 

담벼락을 따라 걷기도 하며 

 

노을을 뒤로한채 셀카도 찍죠. 

혼자 여행하며 누가 사진찍어 줄 사람이 없어서 참 아쉽네유~ 

 

괜시리 외로움에... 친구와 놀러온척 해보기도 해봅니다. 

ㅋㅋㅋ

 

대충 포커스안에 이날의 시간도 잡아두고~

 

약속시간에 맞춰 다시 복귀를 해야되겠군요. 

 

시간 맞춰 양양을 꼭 함께 가자고 약속을 했는데 양양에 가는날에는 꼭 이곳 망양해수욕장을 다시 한번 멈춰보기로~

 

후다닥 울산에 도착해서 다시 차를 바꿔타고~ 부산을 발출~

 

역시 연휴는 시끄러워야지 제맛이죠~

오랜만에 친구네에서 한잔두잔 들어가는 술잔과~ 문어숙회...

제 마지막 만찬이 문어숙회와 막걸리였기에 절대 안먹는 음식이였는데... 결국 한점 해보니 맛있긴 맛있네요. ㅋㅋ

 

함께 사는 양이인데...

요즘 고양이만 오면~ 한옥타브 올려서 야옹아~ 라는 목소리가 머릿속에서 없어지지가 않네요. ㅋㅋ

 

샴페인도 한잔 터트려보구~

길었던 하루가 끝이 보이기 시작하네요. 

 

힐링과 함께 했던 이날... 

역시 사람은 간절함이 기적을 낳는다는 말이 딱 맞는것 같기두 하고...

 

그냥 끄적끄적 거려봅니다. 

 

이제 수강이 끝이 나서... 앞으로 쫌 더 퀄리티 있게 다시 한번 끄적거려볼께요~

다시 열심히 포스팅 하며... 밥값을 벌어봅시다~

 

이상 히도리 였습니다.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