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년 여름철 전기요금 누진구간 확대 할인 어느정도 일까?
본문 바로가기

the post-review/TIP

2020년 여름철 전기요금 누진구간 확대 할인 어느정도 일까?

안녕하세요. 히도리입니다. 

 

작년 2019년 7월은 무척 더웠던 여름이였습니다. 그리하여 냉방기기 사용증가로 인하 전기요금 부담을 낮추기 위해 누진구간을 완화 했었는데요. 

올해인 2020년 하계'주거용도' 주택용전력 역시 누진구간이 확대가 되었습니다. 

 

하계기간 7.1~8.31일 사용 전기요금은  

누진 1단계 구간 100kWh 확대

누진 2단계 구간 50kWh 확대

 

윗 표를 보시면 아시듯

기존 요금은

1구간 200kWh 이하인 경우 기본요금 910원, 전력양요금 93.3원인데 하계인 7~8월 구간에는 300kWh까지1구간으로사용이가능합니다.

2구간은 50kWh가 늘어 301~450kWh까지 2구간으로 사용을 할수가 있는것이죠.

 

뭐 구간이 늘었어도 저는 2인가정이다 보니 지난 7월에 사용한 전기요금인 경우 187kWh 정도만 사용하였고 이번 8월인 경우 2주정도만 24시간 에어컨을 돌렸기에 8월 역시 1구간 요금으로 나올것 같은데요. 

 

약 500~600kWh 정도 사용하셨다고 하면 2만원 정도 감면이 된다고 생각하시면 될것 같습니다. 

작년기준으로 7~8월간 약 1472만 가구가 할인을 받았으며 가구당 월평균 9600원 정도가 절약이 되었다고 하니 올해도 비슷하게 절감 효과가 있겠죠?

 

또 여름철 주택용 전기요금 복지할인 한도 상향 지속 시행이 되는데요.

기초생활 수급자, 상이·독립 유공자 및 장애인에 대해서 매월 1만6000원의 복지할인을 적용 중이나 여름에는 할인 한도를 2만원까지 상향하여 적용중입니다. 
차상위 계층은 매월 8000원의 할인이 적용되고 있으며 여름에는 할인 한도가 1만원으로 확대 됩니다.

그리고 한전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과 소상공인의 전기요금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전기요금 납부 기한(4~6월분)을 연장해주는 긴급지원사업을 시행 중이며 코로나19 장기화로 6월 1일 기재부에서 발표한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에 따라 7~9월분까지의 전기요금 납부 기한을 3개월씩 추가로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올해는 정말... 코로나-장마-코로나-태풍-코로나-태풍... 참 다이나믹한 2020년인것 같군요. 

코로나19도 얼른 잠식이 되길 빌고 ~ 태풍피해도 최소화 되길 빌고 ~ 얼른 무더위도 지나가길 빌어보며~ 남은 2020년은 좋은 소식만 가득하길 기원해봅니다. 

 

이상 히도리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