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쟁이/HYUNDAI AVANTE MD

해외직구로 구매한 현대,기아 순정 폴딩키 교체 저렴한 DIY

안녕하세요. 히도리 입니다.

 

2018/02/20 - [차쟁이/HYUNDAI AVANTE MD] - 아반떼MD 폴딩키 버튼 고무판 고무버튼 교체 방법 DIY

예전에 MD 폴딩키 차키 버튼 고무판 교체기 관련 포스팅을 했었습니다.

아반떼뿐만 아니라 비슷한 차키를 쓰는 모닝,포터 전부 차키 버튼부분 찢어지기 일쑤...

요즘 나오는 폴딩키는 그나마 버튼 부분을 플라스틱 재질로 교체가 되어 괜찮으나 2010~2015년식 정도의 현대,기아 차량 폴딩키들은 전부 똑같은 현상이더군요. 처음부터 쫌 똑띠 만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휴... 폴딩키 버튼 부분 파손으로 인해 폴딩키 전체를 바꾸자니 가격도 참 비쌉니다.

블루핸즈에 방문하시면 폴딩키 통갈이가 아닌 센서류까지 전체 교체를 해야되어서 꽤 비싸요.

그래서 윗 포스팅을 보시면 차키 버튼부분인 고무판만 교체하는 방법에 대해 포스팅을 했었는데요. 고무버튼을 교체를 하더라도 폴딩키 자체가 마모도가 너무나 연약한 아이라 조금 쓰다보면 똑같습니다.

그러나!

호작질을 즐겨하는 저에게 해외직구라는것이 없었다면 어쩔뻔 했는지 모릅니다.

해외사이트에 현대 폴딩키 순정형이 판매를 하고 있더군요. 그것도 개선된 제품으로 버튼부분은 플라스틱 재질이고 가격은 3불가량~

배송기간이 길지만 이가격이라면 충분히 기다릴수가 있지요.

3주가량 까먹고 있을때쯤 중국에서 물건너 온 폴딩키!

교체를 해볼까요?

먼저 윗 사진은 현재 사용하고 있던 MD 폴딩키 입니다.

고무버튼을 교체했지만 그래도 내구성이 약한지라 실리콘 케이스까지 덧대어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폴딩키~

뒷쪽에 있는 폴딩키가 기존 폴딩키 입니다.

버튼부분을 잘 보시면 새로운 폴딩키는 고무재질이 아니라 플라스틱재질 입니다.

3불이라는 가격인만큼 당연히 폴딩키 내부 기판은 없고 통갈이만 할수 있는 제품입니다.

기존 폴딩키 입니다.

실리콘케이스를 끼우고 있는 이유중 또 다른 하나는 기존 폴딩키를 잘 보시면 뭔가 이상하시죠?

예전 고무판 교체할때 고무판 잡아주는 플라스틱 커버까지 뜯어내어서 ㅜㅜ

고무판 고정시키기 위해 케이스를 씌우고 있었습니다.

혹시나 고무판만 교체하시는분들 조심조심 뜯어내세요.

일단 통갈이를 하기 위해 기존 폴딩키 기판을 뜯어내어야 겠죠?

먼저 뒷 건전지 커버 부터 분리 해주세요.

그리고 일자드라이브를 이용해 반으로 뜯어내시면 기판 분리는 끝!

이렇게 기판이 나옵니다.

뜯어낸 재료들중 사용하셔야 되는 부품입니다.

리모컨 기판과 이몰라이저가 있는 차키는 그대로 사용하셔야됩니다.

새 제품이라고 키는 새로 파야지 생각하시면 안되요. 이몰라이져 타입이라 ... 시동 안걸립니다.

조립은 역순으로 후다닥 하면 됩니다.

중국산이라 아다리가 안맞으면 어떡하나 걱정했지만 다행히도 기판자체도 딱 맞아 떨어집니다.

그리고 차키 꼿을때 스프링은 한바퀴만 돌려도 충분합니다.

'촥'하고 팅겨나오게 하기 위해 두바퀴 돌려도 됩지만 잘못하다가 스프링 휘어서 못써요.(제가 그랬습니다. 괜히 스프링 하나 버렸음)

스프링은 당연히 시계반대방향으로 차키랑 감아주시고 잘 맞춰서 탁 꼿으면 끄읏!

뜯어낸김에 차키 밧데리도 교체~

MD,모닝,포터 폴딩키인 경우 CR2032 사용하시면 됩니다.

기존 순정 제품은 밧데리 커버부분은 그냥 끼우고 열게만 만들어져 있는데 새 폴딩키는 나사구멍도 있네요.

혹시 충격에 떨어질수도 있으니 나사로 한번 더 딱 고정 시켜 줍니다.

마지막은 스티커~

현대 로고 스티커도 동봉되어 있습니다.

각도 맞춰 딱 부착 해주시고~

폴딩키 밧데리 커버 부분에 부착되는 스티커도 들어있더군요.

신기방통... 진짜 순정 정품인가??

일단 교체하고 일주일 가량 사용하고 있는데 플라스틱 재질이다 보니 눌리기도 훨씬 좋네요.

고무버튼 구멍 뻥 뚫리는 마모에 대해서도 걱정 안해도 될것 같고요.

가격이 3불 밖에 안해서 3개 더 구매했는데 ㅎㅎㅎ 다른 폴딩키들도 고장나면 고무판 교체가 아니라 아예 이 녀석으로 통갈이 해야겠어요.

 

이상 히도리 였습니다.